본문 바로가기
카테고리 없음

동대문 전주식당 두번째 방문. 잊을 수 없는 김치제육볶음의 맛.

by 김개르군 2020. 3. 25.

 

드디어 두번째 방문하게 되는 전주식당.

저번 포스팅때 먹었던 제육볶음의 맛을 잊을 수 없어서 오늘 다시 한번 방문 했다.

오늘은 의견대립 없이 만장일치로 전주 식당을 선택했다.

저번에 먹고 싶었던 갈치조림을 먹어야 할지,

아님 김치제육으로 먹어볼지 약간 고민된다.

한끼의 식사에 아주 중요하게 생각되는 선택의 순간.

그날의 기분까지 좌우 할지도 모르는 메뉴의 선택.

자! 우선 식당으로 들어가 보기로 한다.

 

 

다행히 오늘은 줄을 서지 않은채 빠른 입장이 가능했다.

첫 시작부터 기다릴 필요 없이 들어가니 기분이 좋다.

오늘따라 자리도 넉넉하니 편하게 식사가 가능하니

오늘은 앞뒤로 앉기로 했다.

성인 남자넷이 좁은 식당 테이블에 앉아 먹는게 얼마나 불편한지..

먹을때 만큼은 편하게 먹어 줘야 하니 오늘만큼 편하고 좋은날이 또 어디있을까 싶다.

그것도 동대문 생선골목에서.

 

 

오늘도 기본 반찬이 셋팅 되었다.

다 너무 맛있어 보인다.

배가 고파서 각 반찬을 힌입씩 먹어봤다.

저번에 먹어봤을때 이렇게 맛있었나 싶다.

집에서 엄마가 해주는 그 맛이 느껴졌다.

별것 아니라 느껴졌던 반찬인데 오늘은 유독 달라 보인다.

 

 

특히나 양념 간장 소스를 뿌린 묵이 정말 맛있었다.

어릴때 집에서 먹던 그맛.

시장에서 사온 묵과 집에서 간단하게 만드는 양념 간장 하나에

그리운 추억의 맛까지 떠오르게 해주다니.

고마운 식당이라 생각돤다.

가격도 싸고 맛도 좋고, 양 또한 많이 주는 고마운 사장님께

보답은 자주 찾아 주는게 답인것 같다.

 

 

오늘은 소박한 식당 내부까지 찍어봤다.

정말 작은 평수라서 핸드폰 화면에도 다 나올 정도다.

대형 식당들 보단 오래된 작은 식당들이 맛집이 참 많은 것 같다.

 

 

메뉴를 다양하게 시켜보고 싶은 욕심이 2명이서 3개를 시켰다.

우선 첫번째로 소 뚝배기 불고기를 시켰다.

나오는 것마다 다 맛있어 보인다.

핸드폰이 더 좋았더라면 맛있는 느낌을 잘 담았을 텐데,

사진을 보고 있자니 내가 먹었던 맛이 사진으로 담기지 못한것 같다.

 

 

고기류를 시켜서 느끼함을 잡기위해

된장찌개도 하나 시켜 주었다.

한가지 메뉴가 덜 나왔는데도 한상 푸짐하다.

김이라도 히나 더 주려고 왔다갔다 하는 사모님.

두개 받고 싶었지만 이미 푸짐한 한상에

더 이상의 반찬은 필요치 않았다.

 

 

하.. 이 맛있는 느낌을 이미지로 살리지 못하다니.

어쨌든 이미지로 보는 맛보단 맛있었다.

(개인적인 맛이니 참고만 해주길)

1인분의 양도 생각보단 많은 느낌이었다.

항상 부족한 없이 약간 거 많은 양이라 생각 되는건 나만의 착각인지..

어쨌든지간에 양이 많아 보이건 적건 맛있으니까.

 

 

오늘 제일 기대됐던 김치제육볶음!

처음 주문 할때 2인을 시키려던걸 말린 동료.

양이 많다며 1인분만 시키자 제안한다.

아무리 앙이 많아도 1인분으로 될까 했지만,

이미 2개의 메인 메뉴를 시켰으니

김치제육볶음은 1인분만 시키기로 했다.

 

 

 

뚝배기 그릇이 낮은 형태 여서

양이 좀 적진 않을까 걱정도 했지만.

(별걸 다 걱정했다.) 양이 정말 많았다.

 

 

 

김치 제육을 먹었는데..

세상에 정말 맛있었다.

약간 김치찜 처럼 잘 익혀진 김치와 고기의 조합이 환상이었고,

양념으로 쓰인 갖가지 재료들의 합이 거의 최고였다.

오랜만에 제대로 느껴보는 김치 제육볶음이다.

김치가 한 몫한 맛이다.

어느새 나는 밥 두공기를 먹어가고 있었고,

내 배는 남산을 넘어서 한라산이 되어 가고 있었다.

살을 빼야 하는데 되려 맛있는 것만 먹다보니 자꾸만 살이 쪄간다.

그래도 난 내일도 맛있는걸 먹는다면 배가 나와도 밥 두그릇 먹을 것 같다.

매일 맛있게 만들어주는 전주식당 사장님께 감사하다.

 

댓글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