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카테고리 없음

서문 종로 신진시장 푸짐한 인심이 가득한 전주식당 방문.

by 김개르군 2020. 3. 18.

하늘이 맑지는 않은 오늘.
흐린 하늘을 바라보니 반갑지만은 않다.
괜히 기분도 다운되는거 같고, 무겁다.
무거운 발걸음을 옮기며 점심을 먹기위해 생선골목 방향으로 이동했다.

 그렇게 걷다보니 다시 또 오게 된 신진시장.
이 곳 신진시장내엔 각종 전이나 부침개도 있고 곱창골목으로 유명한집들이 많이 위치해 있어
사람들이 많이 찾는 맛집 거리이다.
그중에서 이번엔 동대문 생선골목을 지나 신진시장의 서문방향에 위치한 전주식당에 왔다.
동대문에 오래 있었으면서도 전주식당엔 첨 와본다.

 

 

 생선골목외에 이곳까지 오질 않는 사람들.
거리도 좀 있고, 신진시장이 아직은 오픈 전의 느낌이라
장사를 하지 않는 듯한 분위기 때문에
발걸음이 멈추는 듯 싶다.

 

 

아주 협소한 매장이 보인다.
갈치조림이 전문인 '전주식당'
'전주' 라는 지역이름만 생각하고 본다면 전라도 맛이라 생각해도 될법한 분위기다.

매장에 들어서기위해 안으로 들어가려 했는데
생각보다 사람이 꽉차 있어서 들어가질 못했다.
가게안의 자리도 협소하지만 4자리 정도 있었다.
우리는 자리가 날때까지 밖에서 잠시 기다렸다.

 

 

메뉴판이 밖에 달려있다.
매장안 손님들이 조금이라도 늦게 나온다면
문에 붙여진 메뉴판을 외울 생각이었다.
덕분에 점심 메뉴는 제육볶음과 청국장으로 정했다.

 

 

문에 써있던 갈치조림 문구가 계속 생각난다.
안먹으면 후회할것 같았지만, 이미 메뉴를 정한후였다.
다음에 기회가 되서 또 방문 하게 된다면 갈치조림을
꼭 먹어 봐야 겠다.

 

 

응? 메뉴의 절반 이상의 가격이 5,000~6,000원이다.
여기 매장도 가성비 좋은 맛집인가보다.
처음 방문해서 시켜본 음식맛이 궁금해지기 시작했다.

 

 

주문했던 청국장을 먼저 내주었다.
요즘 비염 때문에 냄새를 잘 느끼지 못해
한숟갈 떠먹어 보기로 했다.

 

 

청국장이 잘 섞이게 숟가락으로 저어주는데
와~ 콩을 한주먹 넣어주셨다.
이게 진짜 청국장 아니겠는가.
인심 좋은 사장님 벌싸부터 마음에 들기 시작한다.
청국장의 맛이 진하고 아주 좋았다.
간도 적당하게 잘 맞고, 콩이 많이 들러가다 보니 원하는 청국장 식감이 느껴져 기분이 좋았다.

 

그 다음으로 제육볶음이 나왔다.
3명이 앉아 있는 자리였는데, 3개의 제육볶음이 나왔는데 왜 3개나 나왔는지 멀뚱거릴때 잘 생각해보니
저 큰 스테인 그릇에 담긴양이 1인분 이었다.
양이 정말 많았다.

'저걸 어떻게 다먹지?' 라고 생각할 정도였다.
2인분같은 1인분? 그런 느낌 이었다.
많이 주셨으니 많이 먹어 줘야 겠다.
감사했다.

 

기본 반찬셋팅도 푸짐했는데
콩나물 국까지 따로 또 주셨다.
부족해 보였는지 김도 두개 주셨다.
이집 맘에든다.

 

 
제육볶음의 양이 사진에 잘 담기지 않아 속상하다.
사진 좀 잘 찍고 싶다.
핸드폰을 바꿔야 하나..

 

 

 어쨌든 양념의 비쥬얼만 봐도 저 맛이 느껴진다.
한 입 먹어보는데 아주 맛있었다.
얼핏 주방쪽을 봤을때 연세가 좀 있던 사장님이
조리하던 모습을 본 듯 하다.
매장이 워낙 협소하다 보니 요리하는 모습도 볼수있었다.
같이 점심 먹으러 온 직장 동료가 제육볶음 맛집이라고 소개해줬는데 처음엔 잘 믿지 않았지만,
이젠 신뢰가 간다.

 

 
먹다먹다 고기 양이 줄지 않아 밥을 넣어서 비볐다.
주변지인들이 먹다 다 남겼다.
양이 너무 많아서 못먹겠단다.
나는 보통 2인분을 먹는 스타일이라 남기지 않고 맛있게 정말 맛있게 잘 먹었다.
오늘따라 먹는게 남는다는 말이 머릿속에서 맴돌았다.
흐린 하늘속 꿀꿀한 날씨속에서
맛있는 점심을 먹고 내안에 해가 떴다!

댓글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