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카테고리 없음

효제동 '진주갈비' 점심메뉴 고민 말고 이곳으로 가자~!

by 김개르군 2020. 4. 9.


효제동 '진주갈비'는 동대문 생선골목 라인만큼이나 숨은 맛집이 많은 곳이다.

동대문 종합시장 건물 건너편으로 이동해서 조금만 올라오면 큰 건물 1층에 진주갈비가 보인다.

알만한 사람은 다 알고있는 이곳 맛집 진주갈비는 점심 특선 메뉴로 매일같이 '오늘의 메뉴' 를 선보인다.

진주 갈비라는 상호를 가졌다해서 구이용 갈비만 팔고있는 식당이 아니다.

식사용 메뉴가 따로 준비되어 있어서 주변상인들이 많이 찾아온다.

나 역시 오늘은 오랜만에 진주갈비를 찾았다.

 

 

오늘은 사실 다른 맛집을 가려고 종로꽃시장 방면으로 향했다가 코로나 때문에 문을 굳게 닫아 버린 바람에 진주갈비로 오게 되었다. 어차피 포스팅할곳중 하나였지만, 생각보다 더 빨리 포스팅 하게 되어 다행스럽다.

진짜 맛집은 서로 공유하고 많은 사람이 맛있는 음식을 다 같이 먹길 바라는 마음이 크다.


운영시간

매일 09:30 - 22:30

연중무휴

 

 

동대문 상권이다 보니 동대문 종합시장 건너편인 이곳까지도 많은 차량이 오가고 복잡한 구조이다.

그래서인지 아직도 이곳을 잘 모르는 사람들이 은근히 있다.

가까운 생선골목이 있으니 곱창골목같이 더 먼곳까지는 발길을 하지 않는것 같다.

보통 그 지역 현지인이 추천하는 식당이 제일 맛있는 것처럼, 내가 이곳 현지인은 아니지만 오랫동안 동대문에서 직장인으로 살아가는 입장으로써 인정하는 맛집중 하나이다.

 

 

나도 매일같이 점심을 해결하기 위해서 찾는 식당중 하나이고, 항상 사람이 북적거린다.

오늘도 역시나 사람이 북적거렸지만, 사정상 매장을 찍진 못했다.

코로나가 아직까지 활개하는 이때도 맛집에 사람은 끊이지 않는다.

야간에는 주로 구이용 돼지갈비, 갈비살, 목등심 등 다양한 부위의 고기를 맛볼 수 있고, 야외에서 테이블을 설치해 먹기도 한다.

 

 

진주갈비 식당에선 구이용 메뉴는 먹어본적이 없어서 맛은 잘 모르겠지만,

점심때마다 식사메뉴는 먹어본 바로 구이용 메뉴들도 굉장히 맛있을것 같다.

점심 식사 메뉴도 7,000원때로 구성되어 있다.

 

 

매장 안쪽에 주방쪽 기둥에 보드판에 늘 '오늘의 메뉴'를 적어주신다.

그날 그날 다른 메뉴가 나오기 때문에 음식은 랜덤으로 먹게된다.

물론, 굳이 오늘의 메뉴를 선택하지 않아도 상관없으며, 식사메뉴를 이용해서 먹어도 된다.

 

 

 기본 밑 반찬이 나왔다.

밑 반찬은 매장 중앙 가운데자리 쯔음에 셀프로 먹게끔 준비 되어 있으니, 부족하면 셀프로 갖다 먹으면 된다.

오늘 진주갈비 메뉴선택은 '오늘의 메뉴'와 '식사메뉴'에서 선택되었다.

오늘의 메뉴인 뼈다귀 우거지탕과 식사메뉴에선 제육볶음을 선택했다.

 

 

제육 2인분과 뼈다귀 우거지탕 2인분 총 4인분을 시켰다.

일반적인 식당에 메뉴 구성보단 양도 푸짐하고 맛도 좋다.

4명이서 30,000원의 금액으로 배부르게 먹을수 있으니 더없이 좋다.

다 합쳐도 1인당 7,500원 꼴이니 이만한 식당이 어디 또 있나 모르겠다. 

 

 

고추장 양념맛도 아주 좋고, 고기 부위에 대해선 전문가는 아니라 자세히는 모르지만 적당한 고기의 두께와 비계 부분의 조화가 좋아서, 느끼한건 덜고 담백함이 살아있다.

언제 먹어도 맛있는, 마치 숙성이 잘된 고추장 소스에 질 좋은 고기만 엄선한 맛이 느껴진다.

제육을 좋아하는 입장에서 극찬할만하다.

(지극히 개인적인 맛. 참고만 해주세요.)

 

 

남자 넷이서 제육볶음 먹는 속도가 빠르다.
이럴거면 3인분을 시킬걸 그랬나보다.
그래도 푸짐한 양에 조금은 안심한채 계속해서 먹기 시작한다.

 

 

상추쌈도 나오니 아낌없이 싸먹어 본다.

쌈장과 고추가 별도로 있으니 같이 싸 먹어도 좋다.

사실 양념 맛이 좋으니 쌈장을 넣어 먹지 않고 쌈만으로 고기와 양념만으로 같이 먹어도 맛이 좋다.

 

 

깻잎에도 싸 먹어 본다. 맛있다.

오랜만에 동대문에서 점심을 먹으면서 뱃속이 든든해진다.

그동안 일이 바빠서 점심을 잘 챙겨먹지 못해서 이따금씩 동대문 음식이 생각났다.

오늘 그 몇일의 한을 풀듯 맛있게 먹는다.

 

 

뼈다귀 우거지탕은 뼈에 붙은 고기가 너무 없어서 아쉽긴 했지만, 국물맛은 역시였다.

항상 오늘의 메뉴를 먹어봤지만 늘 맛있었다.

한가지 메뉴가 아닌 매일 다른 메뉴를 선보이는데 맛이 어쩜 이렇게도 맛있는지 모르겠다.

손맛이 좋으니 맛집일 수밖에.

 

 
자주 오던 탓에 제육볶음 좀 더 달라고 하니
선뜻 더 주신다.
매번 인심 좋은 남자 사장님 덕에 푸짐하게 잘 먹고 간다.
인심좋고, 맛좋은 이런 귀한 맛집이 어디 또 있으랴.
다음에도 맛있는 진주갈비 식당을 또 찾으리.

댓글48